새로운 레시피

버거킹/팀홀튼 뽀빠이 매입

버거킹/팀홀튼 뽀빠이 매입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국제 패스트 푸드 합병이 될 프라이드 치킨 체인을 인수하려고합니다.

인수로 Yum!과 경쟁할 패스트푸드 대기업이 효과적으로 탄생할 것입니다! 브랜드.

루이지애나 비스킷 와퍼를 먹을 준비가 되셨습니까? 버거킹의 모회사인 캐나다 회사가 뽀빠이 패스트푸드 프라이드 치킨 체인을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입니다. 인수가 공식적인 것은 아니지만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은 합병에 진심어린 관심을 표명했으며, 로이터에 따르면. 이번 거래로 2014년 버거킹과 캐나다 커피, 패스트 캐주얼 브랜드 팀 홀튼(Tim Hortons)의 합병으로 설립된 회사가 더욱 국제적인 영향력을 갖게 될 것입니다.

양사는 아직 인수 가격에 대해 합의하지 않았다. 파파이스와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은 이 거래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뉴스가 유출되면서 시장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뽀빠이의 주가는 이번 주에 14%, 레스토랑 브랜드는 4% 상승했습니다.

우리는 합병이 버거킹의 버거와 감자튀김과 뽀빠이 치킨, 비스킷을 결합하는 새로운 메뉴 항목으로 이어지기를 바랄 뿐입니다. Tim Hortons의 도입은 Burger King에 문지른 것처럼 보였습니다. 새로운 강력한 커피 블렌드 데뷔 올해.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사진 삽화: Sarah Rogers/The Daily Beast

케이준 뉴올리언스(Cajun New Orleans)의 셰프 아이작 탑스(Isaac Toups)는 “나는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습니다. 그것은 "별표, 뽀빠이"를 제외하고.

NS 탑 셰프 결선 진출자이자 James Beard Award 후보인 그는 Popeyes Louisiana Kitchen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한 그의 뻔뻔한 사랑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요?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라고 그는 생각합니다.

탑스는 혼자가 아닙니다. 뽀빠이는 체인의 슈퍼 크리스피 치킨에 대한 약점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현재 세대의 유명 셰프에게 크립토나이트 패스트 푸드일 수 있습니다. Momofuku 요리사 David Chang은 열렬한 팬입니다. Anthony Bourdain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순전히 이성적인 사랑이 아니며 경계선의 집착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Bojangles'가 더 낫다고 말할 것입니다."나는 Raleigh 요리사 Ashley Christensen의 East Coast 치킨 식당에 대한 애정을 생각하면서 Toups에게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저 사람들은 틀렸어요.” 탑스가 놀란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그 사람들은 완전히 틀렸고, 그것이 이야기의 끝입니다."

잠시 후 그는 "나는 보장글스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약간 과장된 듯 인정했다.

나는 또 다른 아픈 점을 가져옵니다. Burger King과 Tim Hortons를 소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업인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몇 주 전에 뽀빠이를 18억 달러에 구입했습니다.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약간의 공포.

이것은 어떤 학문적 논쟁이 아닙니다. 탑스는 레스토랑 체인의 단골 고객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는 집에서 만든 식사, 두 레스토랑(Toups' Meatery 및 Toups South)에서 집으로 가져온 음식으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으며, 물론 매월 열리는 뽀빠이 축제도 있습니다.

"저는 항상 으깬 감자와 함께 3조각의 진한 매운 고기를 먹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내 아내는 녹두로 검은 조각을 얻고 내 아이들은 치킨 텐더 더미를 얻습니다."

그는 으깬 감자가 그레이비 소스와 함께 곁들여지고 바삭하게 튀겨진 프라이드 치킨 껍질 조각을 넣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줍니다. 그는 비스킷의 가장 좋은 부분이 모든 버터 풍미가 숨어 있는 크러스트라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그는 "마르디그라 머스타드 한 무더기 없이 집에 돌아오면... 아이작 탑스는 뽀빠이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지금 나는 걱정된다. “마디그라 머스타드?” 나는 이 양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메뉴에 없는 비밀 항목을 놓쳤습니까?? 20대와 30대 중 8년을 힘들게 살았던 브루클린 시내의 임대료가 안정화된 스튜디오에서 살았을 때 뽀빠이는 결국 내 검소한 식단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집에 늦게 돌아와서 닭 가슴살 한 개(순진한 바보, 순한 맛, 매운 맛도 지정하지 않은 흰살 고기 먹으러 갔다)와 비스킷 하나를 샀다. 그것은 내 아파트에서 도보로 2분 거리에 있었고 특정 숙취에 대한 해독제였습니다. 나는 그 근접성과 알코올을 흡수하는 힘에 감사했지만 음식은 실제로 좋았습니까? 아니면 내 장미빛 늦은 밤의 추억이었을까?

그래서 몇 년이 흘렀지만 나는 돌아와서 뽀빠이를 해야 했다. 바르게 당연히 마디 그라 머스타드와 함께. 인수 소식이 난 지 며칠 후 20도의 밤에 남자 친구와 나는 2마일 떨어진 뽀빠이로 호별 방문하는 브루클린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교통 체증에 멈췄다. 내 남자 친구는 그의 많은 레이어 아래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해 슬프게 중얼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굶주리고 얼어 붙었습니다. 검은색 치킨 4조각, 매운맛, 으깬 감자와 카운터 뒤에 있는 모든 소스를 주세요. 게다가 5달러짜리 새우튀김 한 상자.

“내가 직접 비스킷을 사올까?” 남자친구가 놀라서 물었다. 그는 플로리다 출신이며 뽀빠이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 자기야.)

치킨 상자는 몇 분 안에 파란색 플라스틱 카페테리아 트레이에 떨어졌습니다. 비스킷은 뜨겁고 플러시했습니다. 마디 그라 머스타드는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섞은 매운맛으로 정말 맛있습니다. 치킨은 뜨겁고 육즙이 많았습니다. Toups는 뽀빠이가 CVap(제어 증기 기술) 치킨 게임의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피부는 내가 기억하는 것만큼 좋았습니다. 버터밀크 소스(목장 드레싱의 리프)와 매운 마디 그라 겨자 사이에서 우리 새를 나누는 것은 갈 길을 증명했습니다. 으깬 감자는 여전히 화학 물질과 같은 맛이 나지만 프라이드 치킨 껍질이 도움이 됩니다. 새우는 새우라서 금방 사라졌다.

솔직히 그냥 그렇다 즐거운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에서 나는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 주황색 벽! 뉴올리언스를 생각나게 하는 그 엉뚱한 트럼펫 음악! 하지만 우리는 치킨을 충분히 먹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두 조각으로 충분했습니까? 또 3인분 상자? 또 4인분? 미쳤어?

"일어나서 잠시 걸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내가 제안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동의했고 우리는 겹겹이 겹쳤습니다. 내 코트는 갑자기 내 배 주위에 조금 더 조여졌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여기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말했다.

"젠장," 내 남자친구는 우리가 굉음 북극 공기의. "지금은 뽀빠이를 재발견한 것 같아 속상해요."

Toups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이 브랜드의 레시피를 변경할지 걱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발생하는지 알아보려면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아마도 올 봄)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별할 때 나는 그에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뽀빠이가 아닌 프라이드 치킨이 무엇인지 묻습니다. 그는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는 New Orleans의 충실한 Willie Mae의 Scotch House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의 프라이드 치킨은 "죽기 위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근데 뽀빠이보다 낫나요?

"노코멘트. 당신은 끝낼 수 없는 싸움을 시작하지 않으며, 나는 그 일을 시작하지 않습니다.”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사진 삽화: Sarah Rogers/The Daily Beast

케이준 뉴올리언스(Cajun New Orleans)의 셰프 아이작 탑스(Isaac Toups)는 “나는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습니다. 그것은 "별표, 뽀빠이"를 제외하고.

NS 탑 셰프 결선 진출자이자 James Beard Award 후보인 그는 Popeyes Louisiana Kitchen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한 그의 뻔뻔한 사랑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요?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라고 그는 생각합니다.

탑스는 혼자가 아닙니다. 뽀빠이는 체인의 슈퍼 크리스피 치킨에 대한 약점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현재 세대의 유명 셰프에게 크립토나이트 패스트 푸드일 수 있습니다. Momofuku 요리사 David Chang은 열렬한 팬입니다. Anthony Bourdain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순전히 이성적인 사랑이 아니며 경계선의 집착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Bojangles'가 더 낫다고 말할 것입니다."나는 Raleigh 요리사 Ashley Christensen의 East Coast 치킨 식당에 대한 애정을 생각하면서 Toups에게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저 사람들은 틀렸어요.” 탑스가 놀란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그 사람들은 완전히 틀렸고, 그것이 이야기의 끝입니다."

잠시 후 그는 "나는 보장글스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약간 과장된 듯 인정했다.

나는 또 다른 아픈 점을 가져옵니다. Burger King과 Tim Hortons를 소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업인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몇 주 전에 뽀빠이를 18억 달러에 구입했습니다.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약간의 공포.

이것은 어떤 학문적 논쟁이 아닙니다. 탑스는 레스토랑 체인의 단골 고객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는 집에서 만든 식사, 두 개의 레스토랑(Toups' Meatery 및 Toups South)에서 집으로 가져온 음식으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저는 항상 으깬 감자와 함께 3조각의 진한 매운 고기를 먹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내 아내는 녹두로 검은 조각을 얻고 내 아이들은 치킨 텐더 더미를 얻습니다."

그는 으깬 감자가 그레이비 소스와 함께 곁들여지고 바삭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껍질 조각을 섞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줍니다. 그는 비스킷의 가장 좋은 부분이 모든 버터 풍미가 숨어 있는 크러스트라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그는 "마르디그라 머스타드 한 무더기 없이 집에 돌아오면... 아이작 탑스는 뽀빠이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지금 나는 걱정된다. “마디그라 머스타드?” 나는 이 양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메뉴에 없는 비밀 항목을 놓쳤습니까?? 내가 20~30대 중 8년을 힘들게 살았던 브루클린 시내의 임대료가 안정화된 스튜디오에서 살았을 때 뽀빠이는 결국 나의 검소한 식단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집에 늦게 돌아와서 닭 가슴살 한 개(순진한 바보, 순한 맛, 매운 맛도 지정하지 않은 흰살 고기 먹으러 갔다)와 비스킷 하나를 샀다. 그것은 내 아파트에서 도보로 2분 거리에 있었고 특정 숙취에 대한 해독제였습니다. 나는 그 근접성과 알코올을 흡수하는 힘에 감사했지만 음식은 실제로 좋았습니까? 아니면 내 장미빛 늦은 밤의 추억이었을까?

그래서 몇 년이 흘렀지만 나는 돌아와서 뽀빠이를 해야 했다. 바르게 당연히 마디 그라 머스타드와 함께. 인수 소식이 난 지 며칠 후 20도의 밤에 남자 친구와 나는 2마일 떨어진 뽀빠이로 호별 방문하는 브루클린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교통 체증에 멈췄다. 내 남자 친구는 그의 많은 레이어 아래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해 슬프게 중얼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굶주리고 얼어 붙었습니다. 검은색 닭고기 4조각, 매운맛, 으깬 감자와 카운터 뒤에 있던 모든 소스. 게다가 5달러짜리 새우튀김 한 상자.

“내가 직접 비스킷을 사올까?” 남자친구가 놀라서 물었다. 그는 플로리다 출신이며 뽀빠이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 자기야.)

치킨 상자는 몇 분 안에 파란색 플라스틱 카페테리아 트레이에 떨어졌습니다. 비스킷은 뜨겁고 플러시했습니다. 마디 그라 머스타드는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섞은 매운맛으로 정말 맛있습니다. 치킨은 뜨겁고 육즙이 많았습니다. Toups는 뽀빠이가 CVap(제어 증기 기술) 치킨 게임의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피부는 내가 기억하는 것만큼 좋았습니다. 버터밀크 소스(목장 드레싱의 리프)와 매운 마디 그라 겨자 사이에서 우리 새를 나누는 것은 갈 길을 증명했습니다. 으깬 감자는 여전히 화학 물질과 같은 맛이 나지만 프라이드 치킨 껍질이 도움이 됩니다. 새우는 새우라서 금방 사라졌다.

솔직히 그냥 그렇다 즐거운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에서 나는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 주황색 벽! 뉴올리언스를 생각나게 하는 그 엉뚱한 트럼펫 음악! 하지만 우리는 치킨을 충분히 먹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두 조각으로 충분했습니까? 또 3인분 상자? 또 4인분? 미쳤어?

"일어나서 잠시 걸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내가 제안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동의했고 우리는 겹겹이 겹쳤습니다. 내 코트가 갑자기 내 배 주위에 조금 더 조여졌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여기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말했다.

"젠장," 내 남자친구는 우리가 굉음 북극 공기의. "지금은 뽀빠이를 재발견한 것 같아 속상해요."

Toups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이 브랜드의 레시피를 변경할지 걱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나는지 확인하려면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아마도 올 봄에)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별할 때 나는 그에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뽀빠이가 아닌 프라이드 치킨이 무엇인지 묻습니다. 그는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는 New Orleans의 충실한 Willie Mae의 Scotch House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의 프라이드 치킨은 "죽기 위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근데 뽀빠이보다 낫나요?

"노코멘트. 당신은 끝낼 수 없는 싸움을 시작하지 않으며, 나는 그 일을 시작하지 않습니다.”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사진 삽화: Sarah Rogers/The Daily Beast

케이준 뉴올리언스(Cajun New Orleans)의 셰프 아이작 탑스(Isaac Toups)는 “나는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습니다. 그것은 "별표, 뽀빠이"를 제외하고.

NS 탑 셰프 결선 진출자이자 James Beard Award 후보인 그는 Popeyes Louisiana Kitchen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한 그의 뻔뻔한 사랑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요?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라고 그는 생각합니다.

탑스는 혼자가 아닙니다. 뽀빠이는 체인의 슈퍼 크리스피 치킨에 대한 약점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현재 세대의 유명 셰프에게 크립토나이트 패스트 푸드일 수 있습니다. Momofuku 요리사 David Chang은 열렬한 팬입니다. Anthony Bourdain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순전히 이성적인 사랑이 아니며 경계선의 집착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Bojangles'가 더 낫다고 말할 것입니다."나는 Raleigh 요리사 Ashley Christensen의 East Coast 치킨 식당에 대한 애정을 생각하면서 Toups에게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저 사람들은 틀렸어요.” 탑스가 놀란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그 사람들은 완전히 틀렸고, 그것이 이야기의 끝입니다."

잠시 후 그는 "나는 보장글스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약간 과장된 듯 인정했다.

나는 또 다른 아픈 점을 가져옵니다. Burger King과 Tim Hortons를 소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업인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몇 주 전에 뽀빠이를 18억 달러에 구입했습니다.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약간의 공포.

이것은 어떤 학문적 논쟁이 아닙니다. 탑스는 레스토랑 체인의 단골 고객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는 집에서 만든 식사, 두 레스토랑(Toups' Meatery 및 Toups South)에서 집으로 가져온 음식으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으며, 물론 매월 열리는 뽀빠이 축제도 있습니다.

"저는 항상 으깬 감자와 함께 3조각의 진한 매운 고기를 먹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내 아내는 녹두로 검은 조각을 얻고 내 아이들은 치킨 텐더 더미를 얻습니다."

그는 으깬 감자가 그레이비 소스와 함께 곁들여지고 바삭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껍질 조각을 섞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줍니다. 그는 비스킷의 가장 좋은 부분이 모든 버터 풍미가 숨어 있는 크러스트라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그는 "마르디그라 머스타드 한 무더기 없이 집에 돌아오면... 아이작 탑스는 뽀빠이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지금 나는 걱정된다. “마디그라 머스타드?” 나는 이 양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메뉴에 없는 비밀 항목을 놓쳤습니까?? 내가 20~30대 중 8년을 힘들게 살았던 브루클린 시내의 임대료가 안정화된 스튜디오에서 살았을 때 뽀빠이는 결국 나의 검소한 식단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집에 늦게 돌아와서 닭 가슴살 한 개(순진한 바보, 순한 맛, 매운 맛도 지정하지 않은 흰살 고기 먹으러 갔다)와 비스킷 하나를 샀다. 그것은 내 아파트에서 도보로 2분 거리에 있었고 특정 숙취에 대한 해독제였습니다. 나는 그 근접성과 알코올을 흡수하는 힘에 감사했지만 음식은 실제로 좋았습니까? 아니면 내 장미빛 늦은 밤의 추억이었을까?

그래서 몇 년이 흘렀지만 나는 돌아와서 뽀빠이를 해야 했다. 바르게 당연히 마디 그라 머스타드와 함께. 인수 소식이 난 지 며칠 후 20도의 밤에 남자 친구와 나는 2마일 떨어진 뽀빠이로 호별 방문하는 브루클린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교통 체증에 멈췄다. 내 남자 친구는 그의 많은 레이어 아래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해 슬프게 중얼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굶주리고 얼어 붙었습니다. 검은색 치킨 4조각, 매운맛, 으깬 감자와 카운터 뒤에 있는 모든 소스를 주세요. 게다가 5달러짜리 새우튀김 한 상자.

"나만의 비스킷을 사올까?" 남자친구가 놀라서 물었다. 그는 플로리다 출신이며 뽀빠이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 자기야.)

치킨 상자는 몇 분 안에 파란색 플라스틱 카페테리아 트레이에 떨어졌습니다. 비스킷은 뜨겁고 플러시했습니다. 마디 그라 머스타드는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섞은 매운맛으로 정말 맛있습니다. 치킨은 뜨겁고 육즙이 많았습니다. Toups는 뽀빠이가 CVap(제어 증기 기술) 치킨 게임의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피부는 내가 기억하는 것만큼 좋았습니다. 버터밀크 소스(목장 드레싱의 리프)와 매운 마디 그라 겨자 사이에서 우리 새를 나누는 것은 갈 길을 증명했습니다. 으깬 감자는 여전히 화학 물질과 같은 맛이 나지만 프라이드 치킨 껍질이 도움이 됩니다. 새우는 새우라서 금방 사라졌다.

솔직히 그냥 그렇다 즐거운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에서 나는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 주황색 벽! 뉴올리언스를 생각나게 하는 그 엉뚱한 트럼펫 음악! 하지만 우리는 치킨을 충분히 먹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두 조각으로 충분했습니까? 또 3인분 상자? 또 4인분? 미쳤어?

"일어나서 잠시 걸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내가 제안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동의했고 우리는 겹겹이 겹쳤습니다. 내 코트는 갑자기 내 배 주위에 조금 더 조여졌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여기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말했다.

"젠장," 내 남자친구는 우리가 굉음 북극 공기의. "지금은 뽀빠이를 재발견한 것 같아 속상해요."

Toups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이 브랜드의 레시피를 변경할지 걱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발생하는지 알아보려면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아마도 올 봄)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별할 때 나는 그에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뽀빠이가 아닌 프라이드 치킨이 무엇인지 묻습니다. 그는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는 New Orleans의 충실한 Willie Mae의 Scotch House라는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의 프라이드 치킨은 "죽기 위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근데 뽀빠이보다 낫나요?

"노코멘트. 당신은 끝낼 수 없는 싸움을 시작하지 않으며, 나는 그 일을 시작하지 않습니다.”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사진 삽화: Sarah Rogers/The Daily Beast

케이준 뉴올리언스(Cajun New Orleans)의 셰프 아이작 탑스(Isaac Toups)는 “나는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습니다. 그것은 "별표, 뽀빠이"를 제외하고.

NS 탑 셰프 결선 진출자이자 James Beard Award 후보인 그는 Popeyes Louisiana Kitchen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한 그의 뻔뻔한 사랑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요?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라고 그는 생각합니다.

탑스는 혼자가 아닙니다. 뽀빠이는 체인의 슈퍼 크리스피 치킨에 대한 약점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현재 세대의 유명 셰프에게 크립토나이트 패스트 푸드일 수 있습니다. Momofuku 요리사 David Chang은 열렬한 팬입니다. Anthony Bourdain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순전히 이성적인 사랑이 아니며 경계선의 집착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Bojangles가 더 낫다고 말할 것입니다." Raleigh 요리사 Ashley Christensen의 East Coast 치킨 식당에 대한 애정을 생각하면서 Toups에게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저 사람들은 틀렸어요.” 탑스가 놀란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그 사람들은 완전히 틀렸고, 그것이 이야기의 끝입니다."

잠시 후 그는 "나는 보장글레스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약간 과장된 표정으로 시인했다.

나는 또 다른 아픈 점을 가져옵니다. Burger King과 Tim Hortons를 소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업인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몇 주 전에 뽀빠이를 18억 달러에 구입했습니다.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약간의 공포.

이것은 어떤 학문적 논쟁이 아닙니다. 탑스는 레스토랑 체인의 단골 고객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는 집에서 만든 식사, 두 레스토랑(Toups' Meatery 및 Toups South)에서 집으로 가져온 음식으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으며, 물론 매월 열리는 뽀빠이 축제도 있습니다.

"저는 항상 으깬 감자와 함께 3조각의 진한 매운 고기를 먹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내 아내는 녹두로 검은 조각을 얻고 내 아이들은 치킨 텐더 더미를 얻습니다."

그는 으깬 감자가 그레이비 소스와 함께 곁들여지고 바삭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껍질 조각을 섞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줍니다. 그는 비스킷의 가장 좋은 부분이 모든 버터 풍미가 숨어 있는 크러스트라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그는 “마르디그라 머스타드 한 무더기 없이 집에 돌아오면… 아이작 탑스가 뽀빠이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지금 나는 걱정된다. “마디그라 머스타드?” 나는 이 양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메뉴에 없는 비밀 항목을 놓쳤습니까?? 내가 20~30대 중 8년을 힘들게 살았던 브루클린 시내의 임대료가 안정화된 스튜디오에서 살았을 때 뽀빠이는 결국 나의 검소한 식단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집에 늦게 돌아와서 닭 가슴살 한 개를 샀습니다. 순진하고 순진한 건지, 매운 건지도 지정하지 않은 흰살 고기를 먹으러 갔습니다. 그리고 비스킷을 샀습니다. 그것은 내 아파트에서 도보로 2분 거리에 있었고 특정 숙취에 대한 해독제였습니다. 나는 그 근접성과 알코올을 흡수하는 힘에 감사했지만 음식은 실제로 좋았습니까? 아니면 내 장미빛 늦은 밤의 추억이었을까?

그래서 몇 년이 흘렀지만 나는 돌아와서 뽀빠이를 해야 했다. 바르게 당연히 마디 그라 머스타드와 함께. 인수 소식이 난 지 며칠 후 20도의 밤에 남자 친구와 나는 2마일 떨어진 뽀빠이로 호별 방문하는 브루클린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교통 체증에 멈췄다. 내 남자 친구는 그의 많은 레이어 아래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해 슬프게 중얼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굶주리고 얼어 붙었습니다. 검은색 닭고기 4조각, 매운맛, 으깬 감자와 카운터 뒤에 있던 모든 소스. 게다가 5달러짜리 새우튀김 한 상자.

“내가 직접 비스킷을 사올까?” 남자친구가 놀라서 물었다. 그는 플로리다 출신이며 뽀빠이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 자기야.)

치킨 상자는 몇 분 안에 파란색 플라스틱 카페테리아 트레이에 떨어졌습니다. 비스킷은 뜨겁고 플러시했습니다. 마디 그라 머스타드는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섞은 매운맛으로 정말 맛있습니다. 치킨은 뜨겁고 육즙이 많았습니다. Toups는 뽀빠이가 CVap(제어 증기 기술) 치킨 게임의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피부는 내가 기억하는 것만큼 좋았습니다. 버터밀크 소스(목장 드레싱의 리프)와 매운 마디 그라 겨자 사이에서 우리 새를 나누는 것은 갈 길을 증명했습니다. 으깬 감자는 여전히 화학 물질과 같은 맛이 나지만 프라이드 치킨 껍질이 도움이 됩니다. 새우는 새우라서 금방 사라졌다.

솔직히 그냥 그렇다 즐거운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에서 나는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 주황색 벽! 뉴올리언스를 생각나게 하는 그 엉뚱한 트럼펫 음악! 하지만 우리는 치킨을 충분히 먹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두 조각으로 충분했습니까? 또 3인분 상자? 또 4인분? 미쳤어?

"일어나서 잠시 걸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내가 제안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동의했고 우리는 겹겹이 겹쳤습니다. 내 코트는 갑자기 내 배 주위에 조금 더 조여졌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여기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말했다.

"젠장," 내 남자친구는 우리가 굉음 북극 공기의. "지금은 뽀빠이를 재발견한 것 같아 속상해요."

Toups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이 브랜드의 레시피를 변경할지 걱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발생하는지 알아보려면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아마도 올 봄)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별할 때 나는 그에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뽀빠이가 아닌 프라이드 치킨이 무엇인지 묻습니다. 그는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는 New Orleans의 충실한 Willie Mae의 Scotch House라는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의 프라이드 치킨은 "죽기 위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근데 뽀빠이보다 낫나요?

"노코멘트. 당신은 끝낼 수 없는 싸움을 시작하지 않으며, 나는 그 일을 시작하지 않습니다.”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사진 삽화: Sarah Rogers/The Daily Beast

케이준 뉴올리언스(Cajun New Orleans)의 셰프 아이작 탑스(Isaac Toups)는 “나는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습니다. 그것은 "별표, 뽀빠이"를 제외하고.

NS 탑 셰프 결선 진출자이자 James Beard Award 후보인 그는 Popeyes Louisiana Kitchen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한 그의 뻔뻔한 사랑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왜요? 아마도 "사랑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라고 그는 생각합니다.

탑스는 혼자가 아닙니다. 뽀빠이는 체인의 슈퍼 크리스피 치킨에 대한 약점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현재 세대의 유명 셰프에게 크립토나이트 패스트 푸드일 수 있습니다. Momofuku 요리사 David Chang은 열렬한 팬입니다. Anthony Bourdain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은 순전히 이성적인 사랑이 아니며 경계선의 집착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Bojangles'가 더 낫다고 말할 것입니다."나는 Raleigh 요리사 Ashley Christensen의 East Coast 치킨 식당에 대한 애정을 생각하면서 Toups에게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습니다.

“저 사람들은 틀렸어요.” 탑스가 놀란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그 사람들은 완전히 틀렸고, 그것이 이야기의 끝입니다."

잠시 후 그는 "나는 보장글스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약간 과장된 듯 인정했다.

나는 또 다른 아픈 점을 가져옵니다. Burger King과 Tim Hortons를 소유하고 있는 거대한 기업인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은 몇 주 전에 뽀빠이를 18억 달러에 구입했습니다.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약간의 공포.

이것은 어떤 학문적 논쟁이 아닙니다. 탑스는 레스토랑 체인의 단골 고객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는 집에서 만든 식사, 두 레스토랑(Toups' Meatery 및 Toups South)에서 집으로 가져온 음식으로 아이들을 키우고 있으며, 물론 매월 열리는 뽀빠이 축제도 있습니다.

"저는 항상 으깬 감자와 함께 3조각의 진한 매운 고기를 먹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내 아내는 녹두로 검은 조각을 얻고 내 아이들은 치킨 텐더 더미를 얻습니다."

그는 으깬 감자가 그레이비 소스와 함께 곁들여지고 바삭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껍질 조각을 섞어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줍니다. 그는 비스킷의 가장 좋은 부분이 모든 버터 풍미가 숨어 있는 크러스트라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그는 "마르디그라 머스타드 한 무더기 없이 집에 돌아오면... 아이작 탑스는 뽀빠이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지금 나는 걱정된다. “마디그라 머스타드?” 나는 이 양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 메뉴에 없는 비밀 항목을 놓쳤습니까?? 내가 20~30대 중 8년을 힘들게 살았던 브루클린 시내의 임대료가 안정화된 스튜디오에서 살았을 때 뽀빠이는 결국 나의 검소한 식단의 필수품이었습니다. 집에 늦게 돌아와서 닭 가슴살 한 개(순진한 바보, 순한 맛, 매운 맛도 지정하지 않은 흰살 고기 먹으러 갔다)와 비스킷 하나를 샀다. 그것은 내 아파트에서 도보로 2분 거리에 있었고 특정 숙취에 대한 해독제였습니다. 나는 그 근접성과 알코올을 흡수하는 힘에 감사했지만 음식은 실제로 좋았습니까? 아니면 내 장미빛 늦은 밤의 추억이었을까?

그래서 몇 년이 흘렀지만 나는 돌아와서 뽀빠이를 해야 했다. 바르게 당연히 마디 그라 머스타드와 함께. 인수 소식이 난 지 며칠 후 20도의 밤에 남자 친구와 나는 2마일 떨어진 뽀빠이로 호별 방문하는 브루클린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는 교통 체증에 멈췄다. 내 남자 친구는 그의 많은 레이어 아래에서 프라이드 치킨에 대해 슬프게 중얼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굶주리고 얼어 붙었습니다. 검은색 치킨 4조각, 매운맛, 으깬 감자와 카운터 뒤에 있는 모든 소스를 주세요. 게다가 5달러짜리 새우튀김 한 상자.

"나만의 비스킷을 사올까?" 남자친구가 놀라서 물었다. 그는 플로리다 출신이며 뽀빠이의 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 자기야.)

치킨 상자는 몇 분 안에 파란색 플라스틱 카페테리아 트레이에 떨어졌습니다. 비스킷은 뜨겁고 플러시했습니다. 마디 그라 머스타드는 마요네즈와 머스타드가 섞인 매운 음식이며 정말 좋습니다. 치킨은 뜨겁고 육즙이 많았습니다. Toups는 뽀빠이가 CVap(제어 증기 기술) 치킨 게임의 첫 번째 게임 중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피부는 내가 기억하는 것만큼 좋았습니다. 버터밀크 소스(목장 드레싱의 리프)와 매운 마디 그라 겨자 사이에서 우리 새를 나누는 것은 갈 길을 증명했습니다. 으깬 감자는 여전히 화학 물질과 같은 맛이 나지만 프라이드 치킨 껍질이 도움이 됩니다. 새우는 새우라서 금방 사라졌다.

솔직히 그냥 그렇다 즐거운 뽀빠이 루이지애나 키친에서 나는 생각하기 시작했다. 이 주황색 벽! 뉴올리언스를 생각나게 하는 그 엉뚱한 트럼펫 음악! 하지만 우리는 치킨을 충분히 먹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두 조각으로 충분했습니까? 또 3인분 상자? 또 4인분? 미쳤어?

"일어나서 잠시 걸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내가 제안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동의했고 우리는 겹겹이 겹쳤습니다. 내 코트는 갑자기 내 배 주위에 조금 더 조여졌습니다.

“어쩌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빨리 여기를 벗어나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말했다.

"젠장," 내 남자친구는 우리가 굉음 북극 공기의. "지금은 뽀빠이를 재발견한 것 같아 속상해요."

Toups는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이 브랜드의 레시피를 변경할지 걱정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발생하는지 알아보려면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아마도 올 봄)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이별할 때 나는 그에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뽀빠이가 아닌 프라이드 치킨이 무엇인지 묻습니다. 그는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그는 New Orleans의 충실한 Willie Mae의 Scotch House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의 프라이드 치킨은 "죽기 위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근데 뽀빠이보다 낫나요?

"노코멘트. 당신은 끝낼 수 없는 싸움을 시작하지 않으며, 나는 그 일을 시작하지 않습니다.”


뽀빠이의 최근 판매는 유명 셰프 팬을 두렵게 합니다.

프라이드 치킨 체인은 새로운 회사 소유자가 사랑하는 요리법을 변경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식도락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입니다.

알렉스 반 뷰렌

Photo Illustration by Sarah Rogers/The Daily Beast

“I do not eat fast food,” says Cajun New Orleans chef Isaac Toups. That is except for “asterisk, Popeyes.”

NS Top Chef finalist and James Beard Award nominee is unashamed of his unabashed love for the fried chicken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왜요? Perhaps, he muses, it’s because “there’s so much more lovin’ to it.”

Toups isn’t alone. Popeyes may be the kryptonite fast food for the current generation of celebrity chefs who have publicly declared their weakness for the chain’s super crispy chicken. Momofuku chef David Chang is a huge fan. So is Anthony Bourdain.

One could argue that it is not a purely rational love and is a borderline obsession. “Some people would say Bojangles’ is better,” I make the mistake of mentioning to Toups, thinking of Raleigh chef Ashley Christensen’s affection for the East Coast chicken establishment.

“Those people are wrong,” blurts Toups, alarmed. “Those people are fucking wrong, and that’s the end of the story.”

Moments later, he admits, slightly deflated, “I’ve never eaten Bojangles’.”

I bring up another sore point.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 the massive corporation that owns Burger King and Tim Hortons, just purchased Popeyes a couple weeks ago—for a cool $1.8 billion, which would buy myriad three-piece chicken boxes—and Toups is among the Popeyes faithful that are in a bit of a panic that things might change.

This isn’t some academic debate. Toups is a regular customer of the restaurant chain. He and his wife are raising their children on home-cooked meals, what they bring home from their two restaurants—Toups’ Meatery and Toups South—and, of course, a fortifying monthly Popeyes feast.

“I always get a three-piece of dark spicy meat with mashed potatoes,” he says. “My wife gets blackened strips with green beans, and my children get a big pile of chicken tenders.”

He instructs me that the mashed potatoes are best eaten laced with gravy and crackling bits of fried chicken skin stirred in. He informs me that the best part of the biscuit is the crust, which is where all the butter flavor lurks. And, he adds, “If I return home without a pile of Mardi Gras mustard… Isaac Toups is going back to Popeyes.”

Now I’m getting concerned. “Mardi Gras mustard?” I have never heard of this condiment. Have I been missing some secret off-the-menu item? Popeyes was after all a staple of my frugal diet when I lived in a rent-stabilized studio in downtown Brooklyn for eight hard-living years of my twenties and thirties. I’d roll home late and pick up one chicken breast—a naïve fool, I went for white meat, and didn’t even specify mild or spicy—and a biscuit. It was a two-minute walk from my apartment and the antidote to certain hangovers. I was grateful for its proximity and its powers to soak up alcohol but was the food actually good? Or was it just my rose-colored late-night memories?

So, although it’d been years, I had to return and do Popeyes correctly with, naturally, Mardi Gras mustard. On a 20-degree night a few days after the acquisition news broke, my boyfriend and I boarded a Brooklyn bus that went door-to-door to a Popeyes 2 miles away. The bus stalled in traffic. My boyfriend began to murmur sadly about fried chicken from beneath his many layers. We rolled in ravenous and freezing. Four pieces of dark chicken, spicy, please, plus mashed potatoes and every single sauce they had behind the counter. Also, that $5 box of fried shrimp.

“Will I get my own biscuit?” my boyfriend asked, alarmed. He’s from Florida, and has had his share of Popeyes. (Yes, dear.)

The boxes of chicken were plunked down on our blue plastic cafeteria tray within minutes. The biscuits were hot and plush. Mardi Gras mustard, it turns out, is a spicy mix of mayo and mustard, and damn good. The chicken was hot and juicy—Toups thinks Popeyes was among the first to CVap (controlled vapor technology) chicken game, although he’s not sure—and the skin was as good as I remembered: tiny crackles, salty and super-crisp. Divvying up our bird between the buttermilk sauce (a riff on ranch dressing) and the spicy Mardi Gras mustard proved the way to go. The mashed potatoes still taste like chemicals, but the bits of fried chicken skin help. The shrimp were shrimp, and thus disappeared quickly.

Honestly it’s just so pleasant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I began to think. These orange walls! That wacky trumpet music that reminds me of New Orleans! But maybe we hadn’t gotten enough chicken. Was two pieces each sufficient? Another three-piece box? Another four-piece? Is that insane?

“Maybe we should just get up and try to walk for a second,” I proposed. My boyfriend agreed and we layered up. My coat was suddenly a bit tighter around my belly.

“Maybe we should just get out of here as fast as we can,” I said.

“Shit, man,” my boyfriend said as we walked into a woomph of arctic air. “Now I’m kind of upset that I’ve rediscovered Popeyes.”

Toups, for his part, is worried about whether Restaurants Brands International will change the brand’s recipes, but we will have to wait until the takeover is complete—likely this spring—to see if that actually happens.

In parting, I ask him what is his favorite non-Popeyes fried chicken. It doesn’t take him long. He names New Orleans’ stalwart Willie Mae’s Scotch House. Their fried chicken is, he says, “to die for.”

But is it better than Popeyes?

"노코멘트. You never start a fight you can’t finish, and I ain’t starting that shit.”


Popeyes’ Recent Sale Is Scaring Its Celebrity Chef Fans

The fried chicken chain is a favorite of foodies who are worried its new corporate owner may change its beloved recipes.

Alex Van Buren

Photo Illustration by Sarah Rogers/The Daily Beast

“I do not eat fast food,” says Cajun New Orleans chef Isaac Toups. That is except for “asterisk, Popeyes.”

NS Top Chef finalist and James Beard Award nominee is unashamed of his unabashed love for the fried chicken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왜요? Perhaps, he muses, it’s because “there’s so much more lovin’ to it.”

Toups isn’t alone. Popeyes may be the kryptonite fast food for the current generation of celebrity chefs who have publicly declared their weakness for the chain’s super crispy chicken. Momofuku chef David Chang is a huge fan. So is Anthony Bourdain.

One could argue that it is not a purely rational love and is a borderline obsession. “Some people would say Bojangles’ is better,” I make the mistake of mentioning to Toups, thinking of Raleigh chef Ashley Christensen’s affection for the East Coast chicken establishment.

“Those people are wrong,” blurts Toups, alarmed. “Those people are fucking wrong, and that’s the end of the story.”

Moments later, he admits, slightly deflated, “I’ve never eaten Bojangles’.”

I bring up another sore point.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 the massive corporation that owns Burger King and Tim Hortons, just purchased Popeyes a couple weeks ago—for a cool $1.8 billion, which would buy myriad three-piece chicken boxes—and Toups is among the Popeyes faithful that are in a bit of a panic that things might change.

This isn’t some academic debate. Toups is a regular customer of the restaurant chain. He and his wife are raising their children on home-cooked meals, what they bring home from their two restaurants—Toups’ Meatery and Toups South—and, of course, a fortifying monthly Popeyes feast.

“I always get a three-piece of dark spicy meat with mashed potatoes,” he says. “My wife gets blackened strips with green beans, and my children get a big pile of chicken tenders.”

He instructs me that the mashed potatoes are best eaten laced with gravy and crackling bits of fried chicken skin stirred in. He informs me that the best part of the biscuit is the crust, which is where all the butter flavor lurks. And, he adds, “If I return home without a pile of Mardi Gras mustard… Isaac Toups is going back to Popeyes.”

Now I’m getting concerned. “Mardi Gras mustard?” I have never heard of this condiment. Have I been missing some secret off-the-menu item? Popeyes was after all a staple of my frugal diet when I lived in a rent-stabilized studio in downtown Brooklyn for eight hard-living years of my twenties and thirties. I’d roll home late and pick up one chicken breast—a naïve fool, I went for white meat, and didn’t even specify mild or spicy—and a biscuit. It was a two-minute walk from my apartment and the antidote to certain hangovers. I was grateful for its proximity and its powers to soak up alcohol but was the food actually good? Or was it just my rose-colored late-night memories?

So, although it’d been years, I had to return and do Popeyes correctly with, naturally, Mardi Gras mustard. On a 20-degree night a few days after the acquisition news broke, my boyfriend and I boarded a Brooklyn bus that went door-to-door to a Popeyes 2 miles away. The bus stalled in traffic. My boyfriend began to murmur sadly about fried chicken from beneath his many layers. We rolled in ravenous and freezing. Four pieces of dark chicken, spicy, please, plus mashed potatoes and every single sauce they had behind the counter. Also, that $5 box of fried shrimp.

“Will I get my own biscuit?” my boyfriend asked, alarmed. He’s from Florida, and has had his share of Popeyes. (Yes, dear.)

The boxes of chicken were plunked down on our blue plastic cafeteria tray within minutes. The biscuits were hot and plush. Mardi Gras mustard, it turns out, is a spicy mix of mayo and mustard, and damn good. The chicken was hot and juicy—Toups thinks Popeyes was among the first to CVap (controlled vapor technology) chicken game, although he’s not sure—and the skin was as good as I remembered: tiny crackles, salty and super-crisp. Divvying up our bird between the buttermilk sauce (a riff on ranch dressing) and the spicy Mardi Gras mustard proved the way to go. The mashed potatoes still taste like chemicals, but the bits of fried chicken skin help. The shrimp were shrimp, and thus disappeared quickly.

Honestly it’s just so pleasant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I began to think. These orange walls! That wacky trumpet music that reminds me of New Orleans! But maybe we hadn’t gotten enough chicken. Was two pieces each sufficient? Another three-piece box? Another four-piece? Is that insane?

“Maybe we should just get up and try to walk for a second,” I proposed. My boyfriend agreed and we layered up. My coat was suddenly a bit tighter around my belly.

“Maybe we should just get out of here as fast as we can,” I said.

“Shit, man,” my boyfriend said as we walked into a woomph of arctic air. “Now I’m kind of upset that I’ve rediscovered Popeyes.”

Toups, for his part, is worried about whether Restaurants Brands International will change the brand’s recipes, but we will have to wait until the takeover is complete—likely this spring—to see if that actually happens.

In parting, I ask him what is his favorite non-Popeyes fried chicken. It doesn’t take him long. He names New Orleans’ stalwart Willie Mae’s Scotch House. Their fried chicken is, he says, “to die for.”

But is it better than Popeyes?

"노코멘트. You never start a fight you can’t finish, and I ain’t starting that shit.”


Popeyes’ Recent Sale Is Scaring Its Celebrity Chef Fans

The fried chicken chain is a favorite of foodies who are worried its new corporate owner may change its beloved recipes.

Alex Van Buren

Photo Illustration by Sarah Rogers/The Daily Beast

“I do not eat fast food,” says Cajun New Orleans chef Isaac Toups. That is except for “asterisk, Popeyes.”

NS Top Chef finalist and James Beard Award nominee is unashamed of his unabashed love for the fried chicken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왜요? Perhaps, he muses, it’s because “there’s so much more lovin’ to it.”

Toups isn’t alone. Popeyes may be the kryptonite fast food for the current generation of celebrity chefs who have publicly declared their weakness for the chain’s super crispy chicken. Momofuku chef David Chang is a huge fan. So is Anthony Bourdain.

One could argue that it is not a purely rational love and is a borderline obsession. “Some people would say Bojangles’ is better,” I make the mistake of mentioning to Toups, thinking of Raleigh chef Ashley Christensen’s affection for the East Coast chicken establishment.

“Those people are wrong,” blurts Toups, alarmed. “Those people are fucking wrong, and that’s the end of the story.”

Moments later, he admits, slightly deflated, “I’ve never eaten Bojangles’.”

I bring up another sore point.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 the massive corporation that owns Burger King and Tim Hortons, just purchased Popeyes a couple weeks ago—for a cool $1.8 billion, which would buy myriad three-piece chicken boxes—and Toups is among the Popeyes faithful that are in a bit of a panic that things might change.

This isn’t some academic debate. Toups is a regular customer of the restaurant chain. He and his wife are raising their children on home-cooked meals, what they bring home from their two restaurants—Toups’ Meatery and Toups South—and, of course, a fortifying monthly Popeyes feast.

“I always get a three-piece of dark spicy meat with mashed potatoes,” he says. “My wife gets blackened strips with green beans, and my children get a big pile of chicken tenders.”

He instructs me that the mashed potatoes are best eaten laced with gravy and crackling bits of fried chicken skin stirred in. He informs me that the best part of the biscuit is the crust, which is where all the butter flavor lurks. And, he adds, “If I return home without a pile of Mardi Gras mustard… Isaac Toups is going back to Popeyes.”

Now I’m getting concerned. “Mardi Gras mustard?” I have never heard of this condiment. Have I been missing some secret off-the-menu item? Popeyes was after all a staple of my frugal diet when I lived in a rent-stabilized studio in downtown Brooklyn for eight hard-living years of my twenties and thirties. I’d roll home late and pick up one chicken breast—a naïve fool, I went for white meat, and didn’t even specify mild or spicy—and a biscuit. It was a two-minute walk from my apartment and the antidote to certain hangovers. I was grateful for its proximity and its powers to soak up alcohol but was the food actually good? Or was it just my rose-colored late-night memories?

So, although it’d been years, I had to return and do Popeyes correctly with, naturally, Mardi Gras mustard. On a 20-degree night a few days after the acquisition news broke, my boyfriend and I boarded a Brooklyn bus that went door-to-door to a Popeyes 2 miles away. The bus stalled in traffic. My boyfriend began to murmur sadly about fried chicken from beneath his many layers. We rolled in ravenous and freezing. Four pieces of dark chicken, spicy, please, plus mashed potatoes and every single sauce they had behind the counter. Also, that $5 box of fried shrimp.

“Will I get my own biscuit?” my boyfriend asked, alarmed. He’s from Florida, and has had his share of Popeyes. (Yes, dear.)

The boxes of chicken were plunked down on our blue plastic cafeteria tray within minutes. The biscuits were hot and plush. Mardi Gras mustard, it turns out, is a spicy mix of mayo and mustard, and damn good. The chicken was hot and juicy—Toups thinks Popeyes was among the first to CVap (controlled vapor technology) chicken game, although he’s not sure—and the skin was as good as I remembered: tiny crackles, salty and super-crisp. Divvying up our bird between the buttermilk sauce (a riff on ranch dressing) and the spicy Mardi Gras mustard proved the way to go. The mashed potatoes still taste like chemicals, but the bits of fried chicken skin help. The shrimp were shrimp, and thus disappeared quickly.

Honestly it’s just so pleasant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I began to think. These orange walls! That wacky trumpet music that reminds me of New Orleans! But maybe we hadn’t gotten enough chicken. Was two pieces each sufficient? Another three-piece box? Another four-piece? Is that insane?

“Maybe we should just get up and try to walk for a second,” I proposed. My boyfriend agreed and we layered up. My coat was suddenly a bit tighter around my belly.

“Maybe we should just get out of here as fast as we can,” I said.

“Shit, man,” my boyfriend said as we walked into a woomph of arctic air. “Now I’m kind of upset that I’ve rediscovered Popeyes.”

Toups, for his part, is worried about whether Restaurants Brands International will change the brand’s recipes, but we will have to wait until the takeover is complete—likely this spring—to see if that actually happens.

In parting, I ask him what is his favorite non-Popeyes fried chicken. It doesn’t take him long. He names New Orleans’ stalwart Willie Mae’s Scotch House. Their fried chicken is, he says, “to die for.”

But is it better than Popeyes?

"노코멘트. You never start a fight you can’t finish, and I ain’t starting that shit.”


Popeyes’ Recent Sale Is Scaring Its Celebrity Chef Fans

The fried chicken chain is a favorite of foodies who are worried its new corporate owner may change its beloved recipes.

Alex Van Buren

Photo Illustration by Sarah Rogers/The Daily Beast

“I do not eat fast food,” says Cajun New Orleans chef Isaac Toups. That is except for “asterisk, Popeyes.”

NS Top Chef finalist and James Beard Award nominee is unashamed of his unabashed love for the fried chicken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왜요? Perhaps, he muses, it’s because “there’s so much more lovin’ to it.”

Toups isn’t alone. Popeyes may be the kryptonite fast food for the current generation of celebrity chefs who have publicly declared their weakness for the chain’s super crispy chicken. Momofuku chef David Chang is a huge fan. So is Anthony Bourdain.

One could argue that it is not a purely rational love and is a borderline obsession. “Some people would say Bojangles’ is better,” I make the mistake of mentioning to Toups, thinking of Raleigh chef Ashley Christensen’s affection for the East Coast chicken establishment.

“Those people are wrong,” blurts Toups, alarmed. “Those people are fucking wrong, and that’s the end of the story.”

Moments later, he admits, slightly deflated, “I’ve never eaten Bojangles’.”

I bring up another sore point.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 the massive corporation that owns Burger King and Tim Hortons, just purchased Popeyes a couple weeks ago—for a cool $1.8 billion, which would buy myriad three-piece chicken boxes—and Toups is among the Popeyes faithful that are in a bit of a panic that things might change.

This isn’t some academic debate. Toups is a regular customer of the restaurant chain. He and his wife are raising their children on home-cooked meals, what they bring home from their two restaurants—Toups’ Meatery and Toups South—and, of course, a fortifying monthly Popeyes feast.

“I always get a three-piece of dark spicy meat with mashed potatoes,” he says. “My wife gets blackened strips with green beans, and my children get a big pile of chicken tenders.”

He instructs me that the mashed potatoes are best eaten laced with gravy and crackling bits of fried chicken skin stirred in. He informs me that the best part of the biscuit is the crust, which is where all the butter flavor lurks. And, he adds, “If I return home without a pile of Mardi Gras mustard… Isaac Toups is going back to Popeyes.”

Now I’m getting concerned. “Mardi Gras mustard?” I have never heard of this condiment. Have I been missing some secret off-the-menu item? Popeyes was after all a staple of my frugal diet when I lived in a rent-stabilized studio in downtown Brooklyn for eight hard-living years of my twenties and thirties. I’d roll home late and pick up one chicken breast—a naïve fool, I went for white meat, and didn’t even specify mild or spicy—and a biscuit. It was a two-minute walk from my apartment and the antidote to certain hangovers. I was grateful for its proximity and its powers to soak up alcohol but was the food actually good? Or was it just my rose-colored late-night memories?

So, although it’d been years, I had to return and do Popeyes correctly with, naturally, Mardi Gras mustard. On a 20-degree night a few days after the acquisition news broke, my boyfriend and I boarded a Brooklyn bus that went door-to-door to a Popeyes 2 miles away. The bus stalled in traffic. My boyfriend began to murmur sadly about fried chicken from beneath his many layers. We rolled in ravenous and freezing. Four pieces of dark chicken, spicy, please, plus mashed potatoes and every single sauce they had behind the counter. Also, that $5 box of fried shrimp.

“Will I get my own biscuit?” my boyfriend asked, alarmed. He’s from Florida, and has had his share of Popeyes. (Yes, dear.)

The boxes of chicken were plunked down on our blue plastic cafeteria tray within minutes. The biscuits were hot and plush. Mardi Gras mustard, it turns out, is a spicy mix of mayo and mustard, and damn good. The chicken was hot and juicy—Toups thinks Popeyes was among the first to CVap (controlled vapor technology) chicken game, although he’s not sure—and the skin was as good as I remembered: tiny crackles, salty and super-crisp. Divvying up our bird between the buttermilk sauce (a riff on ranch dressing) and the spicy Mardi Gras mustard proved the way to go. The mashed potatoes still taste like chemicals, but the bits of fried chicken skin help. The shrimp were shrimp, and thus disappeared quickly.

Honestly it’s just so pleasant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I began to think. These orange walls! That wacky trumpet music that reminds me of New Orleans! But maybe we hadn’t gotten enough chicken. Was two pieces each sufficient? Another three-piece box? Another four-piece? Is that insane?

“Maybe we should just get up and try to walk for a second,” I proposed. My boyfriend agreed and we layered up. My coat was suddenly a bit tighter around my belly.

“Maybe we should just get out of here as fast as we can,” I said.

“Shit, man,” my boyfriend said as we walked into a woomph of arctic air. “Now I’m kind of upset that I’ve rediscovered Popeyes.”

Toups, for his part, is worried about whether Restaurants Brands International will change the brand’s recipes, but we will have to wait until the takeover is complete—likely this spring—to see if that actually happens.

In parting, I ask him what is his favorite non-Popeyes fried chicken. It doesn’t take him long. He names New Orleans’ stalwart Willie Mae’s Scotch House. Their fried chicken is, he says, “to die for.”

But is it better than Popeyes?

"노코멘트. You never start a fight you can’t finish, and I ain’t starting that shit.”


Popeyes’ Recent Sale Is Scaring Its Celebrity Chef Fans

The fried chicken chain is a favorite of foodies who are worried its new corporate owner may change its beloved recipes.

Alex Van Buren

Photo Illustration by Sarah Rogers/The Daily Beast

“I do not eat fast food,” says Cajun New Orleans chef Isaac Toups. That is except for “asterisk, Popeyes.”

NS Top Chef finalist and James Beard Award nominee is unashamed of his unabashed love for the fried chicken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왜요? Perhaps, he muses, it’s because “there’s so much more lovin’ to it.”

Toups isn’t alone. Popeyes may be the kryptonite fast food for the current generation of celebrity chefs who have publicly declared their weakness for the chain’s super crispy chicken. Momofuku chef David Chang is a huge fan. So is Anthony Bourdain.

One could argue that it is not a purely rational love and is a borderline obsession. “Some people would say Bojangles’ is better,” I make the mistake of mentioning to Toups, thinking of Raleigh chef Ashley Christensen’s affection for the East Coast chicken establishment.

“Those people are wrong,” blurts Toups, alarmed. “Those people are fucking wrong, and that’s the end of the story.”

Moments later, he admits, slightly deflated, “I’ve never eaten Bojangles’.”

I bring up another sore point.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 the massive corporation that owns Burger King and Tim Hortons, just purchased Popeyes a couple weeks ago—for a cool $1.8 billion, which would buy myriad three-piece chicken boxes—and Toups is among the Popeyes faithful that are in a bit of a panic that things might change.

This isn’t some academic debate. Toups is a regular customer of the restaurant chain. He and his wife are raising their children on home-cooked meals, what they bring home from their two restaurants—Toups’ Meatery and Toups South—and, of course, a fortifying monthly Popeyes feast.

“I always get a three-piece of dark spicy meat with mashed potatoes,” he says. “My wife gets blackened strips with green beans, and my children get a big pile of chicken tenders.”

He instructs me that the mashed potatoes are best eaten laced with gravy and crackling bits of fried chicken skin stirred in. He informs me that the best part of the biscuit is the crust, which is where all the butter flavor lurks. And, he adds, “If I return home without a pile of Mardi Gras mustard… Isaac Toups is going back to Popeyes.”

Now I’m getting concerned. “Mardi Gras mustard?” I have never heard of this condiment. Have I been missing some secret off-the-menu item? Popeyes was after all a staple of my frugal diet when I lived in a rent-stabilized studio in downtown Brooklyn for eight hard-living years of my twenties and thirties. I’d roll home late and pick up one chicken breast—a naïve fool, I went for white meat, and didn’t even specify mild or spicy—and a biscuit. It was a two-minute walk from my apartment and the antidote to certain hangovers. I was grateful for its proximity and its powers to soak up alcohol but was the food actually good? Or was it just my rose-colored late-night memories?

So, although it’d been years, I had to return and do Popeyes correctly with, naturally, Mardi Gras mustard. On a 20-degree night a few days after the acquisition news broke, my boyfriend and I boarded a Brooklyn bus that went door-to-door to a Popeyes 2 miles away. The bus stalled in traffic. My boyfriend began to murmur sadly about fried chicken from beneath his many layers. We rolled in ravenous and freezing. Four pieces of dark chicken, spicy, please, plus mashed potatoes and every single sauce they had behind the counter. Also, that $5 box of fried shrimp.

“Will I get my own biscuit?” my boyfriend asked, alarmed. He’s from Florida, and has had his share of Popeyes. (Yes, dear.)

The boxes of chicken were plunked down on our blue plastic cafeteria tray within minutes. The biscuits were hot and plush. Mardi Gras mustard, it turns out, is a spicy mix of mayo and mustard, and damn good. The chicken was hot and juicy—Toups thinks Popeyes was among the first to CVap (controlled vapor technology) chicken game, although he’s not sure—and the skin was as good as I remembered: tiny crackles, salty and super-crisp. Divvying up our bird between the buttermilk sauce (a riff on ranch dressing) and the spicy Mardi Gras mustard proved the way to go. The mashed potatoes still taste like chemicals, but the bits of fried chicken skin help. The shrimp were shrimp, and thus disappeared quickly.

Honestly it’s just so pleasant at Popeyes Louisiana Kitchen, I began to think. These orange walls! That wacky trumpet music that reminds me of New Orleans! But maybe we hadn’t gotten enough chicken. Was two pieces each sufficient? Another three-piece box? Another four-piece? Is that insane?

“Maybe we should just get up and try to walk for a second,” I proposed. My boyfriend agreed and we layered up. My coat was suddenly a bit tighter around my belly.

“Maybe we should just get out of here as fast as we can,” I said.

“Shit, man,” my boyfriend said as we walked into a woomph of arctic air. “Now I’m kind of upset that I’ve rediscovered Popeyes.”

Toups, for his part, is worried about whether Restaurants Brands International will change the brand’s recipes, but we will have to wait until the takeover is complete—likely this spring—to see if that actually happens.

In parting, I ask him what is his favorite non-Popeyes fried chicken. It doesn’t take him long. He names New Orleans’ stalwart Willie Mae’s Scotch House. Their fried chicken is, he says, “to die for.”

But is it better than Popeyes?

"노코멘트. You never start a fight you can’t finish, and I ain’t starting that shit.”


비디오 보기: მუკბანგი - 2x ბიგმაკი, ორმაგი ჩიზბურგერი, მაკტოსტი ბეკონით, ფრი. Mukbang Mcdonalds (이월 2023).